김정훈 기자
등록 :
2019-02-19 21:41

문 대통령 세종시에 집무실 두나…정부 논의

광화문 사실상 무산에…‘세종 집무실’ 대안으로 부상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참석한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광화문이 아닌 세종시에 대통령 ‘제2 집무실’을 설치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다.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 사실상 무산된 상황에서 ‘세종 집무실’이 대안으로 부상할지 주목된다.

19일 KBS보도에 따르면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정부청사로 옮긴다는 문 대통령 공약이 무산된 이후 정치권을 중심으로 세종시에 대통령 집무실을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넓은 부지가 마련된 세종시에 두 번째 집무실을 만들어 공약 파기 논란을 잠재우고, 소통 강화와 지역 균형 발전도 이루자는 취지다. 김수현 정책실장을 주축으로 청와대는 가칭 ‘세종 집무공간 기획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현재 주요 행정 부처는 세종에 있지만, 장·차관들이 대통령 주재 회의나 국회에 출석하기 위해 주로 서울에서 일하는 현실을 거론하며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세종에서 정기적으로 회의를 주재하는 방안 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