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장가람 기자
등록 :
2019-02-19 15:24

수정 :
2019-02-19 15:36
관련 태그

#넥슨

#10조원

#카카오

[넥슨 매각戰①]김범수 카카오 의장, 국내 대표 IT기업으로 도약 노린다

O2O 막힌 카카오, 게임으로 돌파구 마련
카카오게임즈, 캐쥬얼게임 라인업 강화 전략
베일에 쌓인 FI…업계 “대규모 자금 조달 관건”

카카오는 넥슨 매각전에 가장 먼저 뛰어든 국내 기업이다. 카카오는 매각설이 불거진 약 한 달여 만에 지분 인수를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범수 의장이 넥슨 인수를 위한 자금을 마련 중이라는 업계 소문이 사실로 증명된 셈이다.

카카오의 지분 인수 검토 사실이 알려졌을 당시, 주요 인수 주체로 텐센트나 외국 사모펀드 등이 이름이 먼저 거론되고 있었을 터라 국내 게임의 해외 매각을 막을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가 높았다. 넥슨이 사모펀드로만 구성된 컨소시엄으로 매각될 경우 사업 부분별로 회사가 해체될 수 있다는 업계 시나리오가 팽배했기 때문이다.

김범수 의장의 경우 넥슨의 해외 매각에 따른 국내 우수 게임 인력 유출 방지를 위해 인수전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장은 한게임(현 NHN엔터테인먼트)을 창업해, 국내 게임산업의 성장을 이끈 주역으로 게임업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넥슨의 김정주 회장과는 서울대 동문이자 국내 IT 1세대로 20여년 간 함께 업계를 이끌어 왔다.

M&A(인수합병)로 카카오의 몸집을 키우기 전, 카카오톡 게임하기로 쏠쏠한 수익을 올린 전력도 넥슨 인수 판단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2014년, 다음과 합병 전 카카오의 상반기 매출 중 약 70%는 카카오게임을 통해 창출됐다. 선데이토즈나 데브시스터즈 등 국내 주요 모바일게임업체들도 카카오게임 키즈로 불리며, 성장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넥슨의 천문학적인 몸값 탓에 단독 인수는 어려워 컨소시엄을 구성해 매각에 참여할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아직 카카오의 재무적 파트너는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실제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카카오의 현금성 자산 및 단기금융상품은 2조3000억원 규모로 매각가에 한참 뒤떨어진다.

초반 텐센트와의 공동전선 구축이 예상됐으나, 텐센트가 넷마블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으로 전해지며 흐지부지됐다. 단 카카오 역시 텐센트와 지분이 얽혀있는 사이다.

카카오의 경우 2013년 설립된 게임 전문 자회사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다음게임 및 카카오게임 등과 같은 PC와 모바일·VR의 멀티 플랫폼 구축 후 자체 개발·퍼블리싱(판권 확보 후 배급사업) 사업을 영위 중이다.

주력 게임으로는 PC 검은사막 및 모바일 프렌즈마블 for Kakao·프렌즈팝콘·프렌즈레이싱 등이 있다. 자사 개발 게임 대부분이 간단한 조작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캐주얼게임이 주력인 탓에 넥슨 인수 때 포트폴리오 확대가 기대된다.

상잔 전 기업 가치를 높이는 효과도 기대된다. 카카오게임은 지난해 인수를 추진했으나, 길어진 회계 감리에 상장 일정을 뒤로 늦춘 상태다.

한편 이에 대해 NH투자증권 안재민 연구원은 “카카오게임즈가 캐주얼 게임 개발과 운영에 장점을 보유하고 있어 넥슨의 캐주얼 게임을 잘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카카오톡이 캐주얼 게임에 유리한 플랫폼이며 카카오프렌즈처럼 게임 캐릭터 사업의 확장에도 용이할 것”이라며 내다봤다.

장가람 기자 ja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