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 별세···생존자 25명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 별세. 사진=정의기억연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92) 할머니가 14일 오전 향년 92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정의기억연대는 이날 새벽 이귀녀 할머니가 용인의 한 요양병원에서 건강 악화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이귀녀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생존 위안부 피해자는 25명으로 줄었다. 올해 들어 벌써 8명의 피해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다.

1926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이귀녀 할머니는 17~18세 나이에 중국으로 끌려가 고통스러운 성노예 피해를 당했다.

이귀녀 할머니는 해방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채 중국에서 혼인해 삶을 꾸렸다. 지난 2012년 한국에 돌아와 요양병원에서 생활해온 이 할머니는 2016년부터 뇌경색 등 급격히 건강이 악화됐다.

이귀녀 할머니는 생전에 정부에서 주는 지원금도 ‘나는 살 만하다, 한국이 어려운데, 내가 나라 위해 좋은 일 한 것도 없는데 왜 나라에 못 할 일 시키냐’하며 받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기억연대는 오는 19일에 열리는 제1366차 정기 수요집회에서 이귀녀 할머니를 추모할 예정이다. 26일 올해 마지막 수요집회에서는 올해 별세한 피해 할머니 8명의 합동추모회를 열 계획이다.

이귀녀 할머니의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병원에 마련되며 발인은 17일 오전 6시이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