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장관, 에너지기관장 소집… “사고시 무관용 원칙”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최근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과 고양 저유소 화재 등 에너지시설 사고가 잇따르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관련 공공기관장들을 소집했다.

최근 사고가 이어지는 에너지시설의 안전관리 실태를 재점검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라고 산업부는 밝혔다.

성 장관은 “공공기관별 사고 재발 방지 대책이 근본적인 사고 원인을 제거할 수 있는 처방인지 세심히 살펴봐야 한다”면서 “향후 공공기관별 이행상황을 강도 높게 점검할 것이며,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사고가 발생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에너지시설 교체투자에 대해 예산과 세제를 지원하고,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안전관리 노력을 반영하는 등 공공기관의 안전관리 역량 제고를 위한 정부 지원 방안도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더 이상 사고가 재발하지 않을 때 산업부와 에너지 공공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에너지시설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열수송관), 한국전력공사(전력구), 한국가스공사[036460](가스관), 한국전기안전공사(에너지저장장치), 송유관공사(송유관) 등은 에너지시설 안전관리실태와 향후 계획을 보고했다.

전력거래소, 한국수력원자력, 가스공사는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과 대책을 발표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취약계층에 대한 겨울철 에너지복지 지원 현황을 보고했다.

기관장들은 앞으로 최고 수준의 경각심을 갖고 안전관리 근무 기강을 확립하는 한편, 안전사고 발생 시 기관장이 책임을 진다는 각오로 재발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