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전기공사 사업 몰아준 한전 이사 등 간부 구속기소

전기공사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은 한국전력공사 상임이사와 간부 직원 등이 검찰에 적발됐다.

19일 광주지검 강력부(이계한 부장검사)는 특가법상 뇌물 혐의로 한전 상임이사 A(60)씨와 간부 B(57·1급)씨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뇌물수수 등 혐의로 한전 모 지역본부 본부장(1급)과 이 지역본부 간부(2∼3급) 직원 6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뇌물을 건네고 공사를 딴 전기공사 업자 3명은 구속, 1명은 불구속 기소됐다.

A씨 등 한전 직원들은 지난해 이들 업자로부터 각각 600만∼1억7000여만원을 받고 전기공사 예산을 추가로 배정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받는 뇌물 총액은 5억3000만원에 달한다. 지난해 이들 업자에게 배정된 전기공사 추가예산은 221억원으로 이 본부의 관련 예산(545억)의 약 40%에 이른다. 다른 업자에게 배정된 예산보다 평균 5배 많다.

이들 업자들은 배정된 예산의 2%를 현금으로 이들 한전 직원들에게 뇌물로 상납했다. 뇌물을 받은 한전 직원들은 전기예산 배정, 공사 관리·감독 권한을 이용, 이들 업자에게 임의로 예산을 추가 배정해주고 각종 공사 편의까지 제공했다.

업자들은 추가 배정받은 예산으로 배전공사를 확대해 막대한 이득을 챙겼다고 검찰은 밝혔다. 이들 업자는 가족, 지인 등 명의로 10여개 위장업체를 설립하고 배전공사에 입찰에 참가해 중복 낙찰받기도 했다.

한전에서 발주하는 배전공사는 배전설비 건설·유지 관리를 위해 1개 업체가 여러 공사를 낙찰받을 수 없다. 이렇게 불법으로 공사를 낙찰받은 업자들은 2년간 담당 지역의 배전공사를 모두 맡고 뇌물을 준 한전 직원들로부터 관리·감독을 받으며 막대한 이득을 취했다.

업자들은 2015∼2018년 추정 도급가액 859억원 상당의 배전공사 17건을 낙찰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계한 부장검사는 “뇌물 비율까지 정해놓을 정도로 한전 임직원의 도덕적 해이는 심각했다”며 “구조적이고 고질적인 공기업 공사 비리에 대해 강력한 처벌과 함께 범죄수익을 철저히 환수하겠다”고 전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