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올림픽이 너무 보고 싶어 입장권 가격을 알아봤다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화면이 아닌 현장에서 직접 경기를 관람하고자 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최고 150만원인 티켓 값이 너무 비싸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는데요.

올림픽 티켓, 정말 그렇게 비싸기만 할까요? 현장에서 올림픽의 열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입장권들의 가격은 얼마인지 알아봤습니다.

우선 대회의 시작을 알릴 개회식의 입장권, 총 네 등급으로 나뉩니다. 최저 22만원부터 최고 150만원. 이 중 개회식 A등급은 평창동계올림픽의 모든 입장권 중에서도 가장 비쌉니다.

경기장 입장권은 종목 및 경기(예선~결승 등)에 따라 값이 달라집니다. 그중 아이스하키 남자결승전의 A등급 입장권이 90만원으로 가장 비쌌는데요. 같은 종목이라도 경기에 따라 가격차는 컸습니다.

다음으로 비싼 것은 A등급이 80만원인 피겨 스케이팅 갈라 입장권. 이외의 경기는 갈라보다 저렴하지만 전체 C등급이 15만원에서 최고 60만원으로 가격대가 높은 편이었습니다.

한 설문조사에서 가장 관심 있는 종목으로 꼽힌 쇼트트랙은 어떨까요? 높은 인기만큼이나 가격 또한 A등급 55만원으로 피겨 스케이팅 못지않게 높았습니다.

상대적으로 입장권 가격이 저렴한 종목도 있습니다.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경우 전 경기 입장권이 B등급은 2만원, A등급도 7만원에 불과했습니다.

이외에 봅슬레이, 스켈레톤, 루지, 노르딕복합 등도 2만원부터 10만원. 역시 저렴한 가격대에 속하는 컬링은 좌석 등급 없이 경기에 따라서만 4만원부터 15만원까지 가격이 나뉘었습니다.

대회를 마무리하는 폐회식 입장권은 최저 22만원부터 최고 95만원입니다. 개회식에 비해 A등급은 저렴하지만 D등급 가격은 같습니다.

2만원부터 150만원까지 천차만별인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가격을 알아봤는데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 보고 싶어도 비싸서 고민 중이라면 상대적으로 저렴한 종목을 선택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