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미세먼지 마스크, 매일 쓰기엔 부담스러운 이유

한동안 잠잠했던 미세먼지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겨울철 미세먼지는 대기 순환 정체, 난방연료 사용 등으로 농도와 독성이 한층 강해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대기의 질이 나쁜 날에는 어린이, 노약자는 물론 건강한 성인 역시 외출 시 마스크를 챙기는 게 바람직. 미세먼지 농도가 주의 단계일 때부터는 KF80 이상의 마스크를 써야 오염물질을 제대로 차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도 우리 국민의 마스크 착용률은 상당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느 정도일까요? 녹색건강연대가 서울 거주 성인 및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조사한 내용을 살펴봤습니다.

그 결과 성인의 10명 중 4명만이 미세먼지를 막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답했습니다. 초등학생은 이보다도 적은 10명 중 3명에 불과했지요. 마스크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습니다.

저조한 마스크 착용률, 이유는 무엇일까요? 가장 큰 이유는 불편함. 성인의 71%, 초등학생의 78.5%는 마스크가 불편해서 쓰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불편함 외에 마스크가 미세먼지 차단에 별 효과가 없어서 쓰지 않는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습니다. 미세먼지 기능 자체에 의구심을 갖는 경우지요.

마스크의 가격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실제로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KF80 기준 일회용 마스크의 가격은 개당 2500원 내외. 온라인은 비교적 저렴하지만 대량구매가 아닌 한 배송료를 추가 부담해야 합니다.

2016년 국내의 미세먼지 농도 ‘나쁨(50㎍/㎥)’ 이상 일수는 365일 중 무려 258일에 달했습니다. 1년의 70% 이상을 미세먼지에 시달린 셈인데요. 매일 새로운 마스크를 구매해 사용할 경우 비용 부담이 만만치 않습니다.

미세먼지가 일상화된 시대. 마스크 착용은 우리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입니다. 올바른 선택과 착용 등 마스크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겠지요.

아울러 보다 부담 없는 가격의 기능성 마스크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