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송편, 처음부터 ‘송편’은 아니었다

민족 대명절이란 수식어답게 한가위에는 음식이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하게 차려집니다. 그중에서도 대표적인 음식을 꼽는다면 단연 송편일 텐데요.

송편은 예로부터 한해의 수확에 대한 감사와 집안에 액운이 없기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햅쌀과 햇곡식으로 빚었던 음식입니다.과거 소나무 송(松)에 떡 병(餠)자를 써서 ‘송병’이라 불리던 게 시간이 지나면서 ‘송편’으로 자리 잡게 되었지요.

우리 선조들이 언제부터 송편을 먹게 되었는지는 정확하지 않은데요. 고려 말·조선 초기 시문집인 ‘목은집’에 송편의 일종으로 보이는 떡이 언급된 것을 볼 때 고려시대부터 보편화됐다고 추정할 수 있습니다.

반면 송편을 반달 모양으로 빚게 된 유래는 비교적 상세히 전해지고 있습니다. 몇 가지 설 중 가장 많이 언급되는 것은 삼국사기에 기록된 백제 의자왕 시절의 이야기입니다.

기록에 따르면 어느 날 백제 궁궐 땅속에서 ‘백제는 만월이고 신라는 반달이다’란 글이 새겨진 거북이가 발견됩니다. 이 소문을 전해들은 신라 사람들이 점차 반달이 차올라 나라가 번성하기를 기원하며 송편을 반달 모양으로 빚기 시작했다는 것이지요.

또한 농경사회였던 과거에는 달이 농사를 짓는 데 아주 중요한 존재였던 만큼 그 모양을 본떠 송편을 반달 모양으로 빚게 되었다는 설도 있습니다. 소를 넣기 전후 보름달과 반달 모양이 달의 변화를 담았다고도 합니다.

옛말에 ‘푼주의 송편이 주발 뚜껑 송편 맛보다 못하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음식에는 무엇보다 만든 사람의 정성과 사랑이 담겨야 한다는 의미인데요.

가족을 위한 정성이 가득 담긴 송편 및 차례 음식과 함께 마음 풍성한 한가위 보내시길 바랍니다.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