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석희 기자
등록 :
2017-02-27 15:35

[이슈 콕콕] ‘너무하는’ 탄핵 반대 시위자들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이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탄핵을 반대하는 시위에 참가한 사람들의 무분별한 행태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탄핵 반대 세력인 ‘박사모’의 인터넷 카페에 이정미 헌법재판관을 살해하겠다는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선 바 있습니다. 경찰의 수사가 시작된다는 소식에 겁을 먹은 범인은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일반 시민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일도 여러 건 발생했는데요. ‘태극기를 들지 않았다’, ‘촛불집회에 참석했다’, ‘세월호 리본을 달았다’ 등의 이유로 행인과 여학생들에게 무차별 폭행을 가했습니다. 또한 경찰과 취재 기자에게 폭력을 행사하기도 했지요.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지는 ‘가짜뉴스’도 문제. ‘재미교포, JTBC 상대 3000억원 소송’, ‘촛불집회 배후는 김정은’, ‘박영수 특검 성추행 전력’ 등 사실과 다르고 출처 또한 불분명한 가짜뉴스가 판치고 있는데요. 탄핵 반대 집회 현장에는 인쇄물로도 만들어져 배포되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탄핵 반대 집회 장소인 서울광장 옆 서울도서관에서 막무가내 행패, 서울광장 근처 식당에서 무전취식 및 식당 앞 음주, 세월호 천막에서 난동 등 만행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탄핵 찬성이나 반대를 떠나서 너무 지나친 거 아닌가요?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