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율 기자
등록 :
2017-02-06 09:36

서울 성수동·종로·문래동, 국내 1호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

서울시, 국비 50억 원 포함 총 83억원 투입
금융혜택, 판로개척 및 R&D 비용지원 우대

수제화 겉감 패턴 작업하는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성동구 성수동(수제화), 영등포구 문래동(기계금속), 종로(주얼리)를 국내 1호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해 지원한다.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는 ‘도시형소공인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올해부터 새롭게 운영하는 제도다. 시·도지사가 50인 이상의 소공인 사업장이 모인 지역을 신청하면 중소기업청장이 지정한다.

시는 서울시 내 총 149개 소공인 집적지 중 3곳을 직접지구로 신청했다고 5일 밝혔다.

성동구 성수동 수제화 거리는 1960년대 이후 성수동 1·2가를 중심으로 제화공장과 원·부자재 유통업체 등이 들어섰다.

현재는 성수동 수제화 거리에는 420여 개 업체가 모여있는 50년 전통의 수제화 디자인-제조-유통의 메카다. 업체당 평균 근로자는 8명이지만 최근 중국이나 동남아 쪽에서 저렴한 수제화 수입이 증가하고, 공장 임대료도 상승하면서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종로는 550여 개에 달하는 주얼리 업체가 생태계를 이루고 있다. 문래동에는 1350여 개의 기계금속 업체가 밀집해 있지만 종로 역시 지난해 발효된 한·중 FTA로 저렴한 중국제품 유입과 2000년 이후부터 지속된 금값 상승으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영등포구 문래동은 1~6가 일대를 중심으로 기계금속 가공 관련 소공인사업장이 몰려있다. 현재 소공인사업장 1350여 곳으로 평균 1.29명의 소공인이 근무 중이다. 문래동은 지역적 특성으로 시설투자가 제한돼 건축물이 대부분이라 노후화돼 환경 개선이 시급하다.

서울시는 이들 3곳을 3년간 집중 지원해 도시 제조업 중심지로 발전시키고, 청년층 유입을 촉진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우선 3개 지역에 국비 50억원을 포함해 총 83억원을 투입해 소상공인 공동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영세 소상공인들에게는 시제품 제작소와 온·오프라인 홍보공간 등을 지원한다.

다양한 정책적 지원도 병행한다. 최대 8년간 5억원 한도에서 융자 가능한 소공인특화자금을 이용하면 우대금리(0.8%p)를 제공하고, 판로개척과 연구개발(R&D) 비용도 지원한다.

아울러 시와 중소기업청은 기존 지역 특성에 맞는 현장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공인특화지원센터보다 넓은 광역형 센터를 공동 운영하고, 도시형 제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현장전문가 양성을 지원한다.

김태희 시 경제정책과장은 “이번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지정으로 도시형 제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육성하는 기틀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뉴욕의 브루클린을 넘어서는 활력이 넘치고 매력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율 기자 lsy011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