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라이프 꿀팁] 응급실 갔는데 돈이 없다면?

살다보면 크게는 급성의식장애나 호흡곤란, 작게는 고열 등 응급 증상이 생길 수 있는데요. 만약 응급 상황으로 진료를 받았는데 의료비가 너무 비싸 당장 내기 어렵다거나, 지갑을 놓고 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응급환자가 의료기관에서 응급진료를 받고 일시적인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비용을 지불하지 못하는 이 같은 경우, 국가가 대신 지급해주고 나중에 상환 받는 ‘응급의료비 미수금 대지급 제도’를 이용하면 됩니다.

제도를 이용하려면 병원 창구 직원에게 환자의 신분을 확인시킨 후 응급의료비 미납 확인서를 작성하면 되는데요. 병원에서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진료비를 청구하고 환자는 퇴원 후 병원이 아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진료비를 상환해야 합니다.

이때 진료비 상환은 환자 본인이나 배우자, 응급환자의 1촌 이내 직계 혈족 및 그 배우자, 다른 법령에 따른 의무자가 부담합니다. 진료비의 감액은 불가능하지만 12개월 이내 분할 납부는 가능하며 이자는 없습니다.

이 제도는 국내에 합법적으로 체류 중인 외국인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는데요. 단, 단순 주취나 응급 상황이 아닌 응급실 이용, 다른 제도를 이용해 의료비를 지급받는 경우에는 적용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