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아재들도 잘 모르는 ‘아재 인증 만화’의 비밀

편집자주
만화의 결말이 모두 행복해야 할 필요는 없겠지만 그래도 주인공이 죽는 건 너무합니다. 빼앗긴 동심을 돌려주세요.
어린 시절 재미있게 봤던 수많은 만화들의 결말을 알고 계신가요? 다양한 만화 중에서 반전 결말이나 충격적인 내용을 가진 작품들을 모아봤습니다.

‘피구왕 통키’에서 피구를 하다 죽었다던 통키 아빠. 애니메이션에서는 통키가 죽은 아빠를 떠올리며 마무리됐지만, 만화책에서는 살아서 돌아옵니다. “죽었다고 생각해”라는 말을 남기고 피구 훈련을 떠난 거였죠. 참 무책임한 가장입니다.

‘요술공주 밍키’는 결말이 충격적입니다. 요술공주에서 평범한 소녀가 되어버린 밍키가 도로에 떨어진 공을 주우려다 트럭에 치이는 사고를 당해 사망합니다. 지금 생각해도 참 슬픈 엔딩이네요.

‘독수리 5형제(실제는 조류 5의남매)’는 열린 결말로 지금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주인공들은 총통Z를 처단하기 위해 ‘피라밋 파워’라는 기술을 사용한 뒤 함께 폭발에 휩싸이는데요. 죽었는지 살았는지 알 수 없는 상태로 끝나버렸습니다.

‘톰과 제리’에서는 톰과 제리가 각자 여자 친구를 다른 남자에게 뺏긴 뒤 함께 열차 선로에 누워 자살하는 장면이 등장합니다. 물론 ‘톰과 제리’가 이대로 끝나지는 않았습니다.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다음 에피소드가 나왔지요. 그래도 동반 자살은 끔찍하네요.

국내에선 ‘허리케인 죠’, ‘도전자 하리케인’으로 방영됐던 ‘내일의 죠’는 주인공 죠가 챔피언에게 도전했다가 패한 뒤 “하얗게 불태웠어”라는 명대사를 남기고 눈을 감은 채 끝났는데요. 죠가 죽었다 살았다 말이 많았지만 작가가 죽지 않았다고 밝혀 최악의 결말은 면했습니다.

지금까지 언급된 만화들의 마지막 장면이 기억나시나요? 그렇다면 당신은 진정한 ‘아재’ 혹은 ‘천재’!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