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미경 기자
등록 :
2016-04-19 16:46

수정 :
2016-04-19 16:55
관련 태그

#임지연

#대박

#장근석

임지연, 사극퀸 도전… '대박' 장근석과 엇갈린 로맨스 복잡미묘

'대박' 임지연/ 사진= '대박' 영상캡처



임지연기 장근석과 복잡미묘한 감정연기를 완성, 사극퀸 도전에 나섰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대박’ 7회에서 담서(임지연 분)가 복수를 포기하지 않으려는 대길(장근석 분)을 안타까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담서는 이인좌(전광렬 분)의 명령으로 투전방을 덮친 관군들에게 붙잡힌 대길을 풀어주고 같이 도망친다. 이후 대길의 행방을 묻는 이인좌에게 담서는 집으로 돌아갔으며 아귀 또한 강화도로 돌아가 투전방이 정상 영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한다.

임지연은 극 중 이인좌와 자신을 똑같이 짐승이라 칭하며 분노하는 대길의 감정에 공감하며 그 동안 자신도 모르게 대길에게 느끼고 있던 연민과 안타까움, 미안한 마음들이 내면에서 충돌하는 복잡미묘한 감정선을 그려냈다.

또한 임지연은 항상 이인좌의 곁을 지키며 위협이 되는 일들을 먼저 나서서 막아내고 지시하는 사항들을 충실히 수행해내며 강한 충성심과 우직한 모습을 보여주며 안방극장 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이처럼 임지연은 담서의 강직한 모습과 함께 혼란스러운 내면 연기까지 소화해내며 극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어느덧 초반 전개를 넘어 중반으로 넘어가고 있는 '대박'은 임지연과 장근석 그리고 여진구 삼각로맨스의 향방은 어떻게 흘러갈지 그리고 이인좌 역의 전광렬과의 대결은 어떻게 그려질지 사뭇 기대된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