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차재서 기자
등록 :
2016-01-15 23:11

수정 :
2016-01-18 07:12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 타계…향년 75세

지난해에는 25년간의 강의 내용 집대성한 ‘담론’ 펴내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저자 신영복 교수가 별세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의 저자이며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 글씨체의 주인공으로도 유명한 신영복 성공회대학교 석좌교수가 15일 타계했다. 향년 75세.

출판업계에 따르면 신영복 교수는 2014년 희귀 피부암 진단을 받고 투병해오다 암이 다른 장기로 전이되면서 끝내 숨을 거뒀다.

신 교수는 서울대 경제학과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쳤다. 1968년에는 육군사관학교에서 경제학 교관을 맡아보던 중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20여년을 복역하다 1988년 광복절 특별 가석방으로 출소했다.

그는 1989년부터 성공회대에서 정치경제학, 사회과학입문, 중국고전강독 등을 강의했다. 1998년 사면복권됐으며 같은 해 20년간의 수감생활에 대한 한과 고뇌를 담아낸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펴냈다.

이 책을 통해 그는 사람들에게 이름을 알렸고 이후 출간한 ‘나무야 나무야’, ‘더불어 숲 1·2’, ‘강의-나의 동양고전독법’, ‘처음처럼’, ‘변방을 찾아서’ 등도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신 교수는 ‘신영복체’로 불리는 글씨체로도 유명했다.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이 그의 글씨체를 사용해 판매가 늘어나자 기업 광고나 건물 현판을 그의 글씨체로 제작하는 유행을 불러오기도 했다.

신 교수는 2006년 성공회대에서 정년퇴직한 이후에도 석좌교수로 강의를 계속했지만 2014년 암 진단을 받으며 그 해 겨울을 마지막으로 강단에서 내려왔다.

지난해 4월에는 ‘신영복의 마지막 강의’라는 부제의 ‘담론’이 출간됐고 이와 함께 신 교수의 투병 소식도 알려지게 됐다. 이 책은 성공회대에서 강의한 내용을 중심으로 그의 사상을 집대성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그의 장례는 성공회대 학교장으로 치러지며 유족은 부인 유영순(68)씨와 아들 지용(26)씨가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