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울릉도·흑산도 서울서 1시간에 간다”

국토부 2017년 소형공항 착공

울릉공항 위치도(출처=국토교통부)


울릉도·흑산도 가는 길이 빠르고 편리해질 전망이다.

2021년경 이들 지역에 소형공항이 준공될 예정이서다. 항공기를 이용해 서울에서 1시간 이내 갈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울릉도, 흑산도 공항건설을 위한 타당성 조사, 관계기관 협의 등 사전절차가 마무리돼 앞으로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울릉공항과 흑산공항은 2013년에 기획재정부(KDI)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사업 타당성을 확보했다.

울릉공항에 대해서는 지난 8월 환경부와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를 마치고 지난 11월에 공항개발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올 연말까지 공사 입찰(설계·시공 일괄입찰) 공고를 할 계획이다.

흑산공항은 지난달 환경부 협의가 완료돼 올해말까지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내년초에 공사 입찰공고 예정이다.

이들 공항 모두 내년말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17년초부터 공사를 시작할 방침이다.

울릉도와 흑산도에 건설되는 공항은 50인승 항공기가 운항할 수 있는 1200m 길이의 활주로를 갖춘 우리나라 최초의 소형공항이다.

앞으로 공항이 건설되면 지역주민의 통행불편이 크게 해소될 뿐만 아니라, 관광수요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의 활성화, 미래 소형항공 산업의 발전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두 섬은 동해와 서해의 지리적 요충지에 위치하기 때문에 불법으로 조업하는 외국어선에 대한 감시·단속, 해상 사고 발생시 신속한 구난·구조 활동 등 해양영토 관리의 측면에서도 공항의 역할이 커질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2020년에 흑산공항, 2021년에는 울릉공항을 차례로 개항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사업 시행과정에서 지자체·지역주민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공항건설로 인한 환경 훼손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흑산공항 위치도(출처=국토교통부)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