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재서 기자
등록 :
2015-10-15 18:47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 “유화업계 구조조정은 자율적으로 해야”

“업체별로 강점과 약점이 있기 때문에 정부가 강제하는 것은 무리 있어”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유화업계의 고순도테레프탈산(PTA) 구조조정은 시장 논리에 따라 자율적으로 진행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업체간 합병을 추진할 수도 있지만 회사별로 강점과 약점이 있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은 15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허수영 사장은 “업계에서도 구조조정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고 있지만 어느 업체를 중심으로 할지를 결정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며 “사업장별로 사정이 있고 경쟁력도 다르다”말했다.

허 사장은 “롯데케미칼의 경우 원료인 혼합자일렌부터 PX·PTA·PET 등 수직계열화가 구축돼 있고 원료인 메타자일렌을 통해 PI라는 고부가 제품을 뽑아내고 있다”면서 “총합적인 수익성에서는 롯데케미칼이 더 우수하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대규모 증설을 단행하다 보니 세계적으로 PTA 상황이 악화된 것은 사실”이라며 “일본이나 중국에서도 경쟁력이 없는 공장은 스스로 가동을 중지하고 있고 국내 업체도 라인을 멈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허 사장에 따르면 지난 2012년 한 해 동안 중국이 연 1200만톤 규모의 PTA 라인 증설을 진행한 반면 당시 국내의 총 PTA 생산량은 연 650만톤에 불과했다. 또한 국내 업체는 라인 하나에서 65만~70만톤 정도를 생산하지만 중국은 200만톤을 생산하기 때문에 원가 경쟁력에서 중국이 앞서는 상황이다.

다만 허 사장은 유화업계의 구조조정은 자율에 맡겨야 한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그는 “정부가 구조조정을 강제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면서 “정부 측에 지원자 역할만 해 줄 것을 부탁한 바 있다”고 거듭 밝혔다.

아울러 “롯데케미칼 역시 경쟁력 없다고 판단한 1·2공장의 가동을 중지했고 이를 PI로 전환해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면서 “결국 업계가 자율적으로 구조조정을 해가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허수영 사장은 “최근에는 중국도 시장 상황을 감안해 신증설을 멈췄고 일본을 중심으로 다른 나라도 가동을 멈추고 있는 추세”라면서 “하지만 GDP 성장과 함께 중장기적으로는 가동률이 회복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라고 덧붙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