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화정’ 김재원, 이민호 보위 올리고 세상 떠났다

사진=MBC '화정'


‘화정’ 김재원이 이민호를 보위에 올리고 세상을 떠났다.

22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최정규) 48회에서는 인조(김재원 분)가 세상을 떠나고 봉림대군(이민호 분)이 극적으로 보위에 오르는 과정이 그려졌다.

인조는 소용조씨(김민서 분)가 낳은 숭선군(최우진 분)을 후계로 정하려는 강주선(조성하 분)과 김류(박준규 분) 일파를 역당으로 처결할 함정을 만들어 봉림대군이 자신의 뒤를 잇도록 했다.

인조는 “너는 여한을 남기는 왕이 되지 말아라, 네 형인 소현을 죽인 자들을 반드시, 반드시”라며 봉림대군에게 유언을 남겼다.

인조는 정명(이연희 분)을 불러 “나는 공주가 싫었소. 그냥 싫었던 것이 아니라, 때로는 죽이고 싶을 만큼 미워했었지”라며 “저승사자를 보고 있자니 알아지는 게 있더군. 내가 공주를 미워했던 건 공주가 아니라 내 자신이 싫어서였다는 걸. 공주가 잘못을 해서가 아니라, 잘못을 내가 했는데 내가 날 미워할 수가 없으니 대신에 공주를 탓하고 싶었던 것이오”라고 고백했다.

정명 역시 “부족하고 약했던 것은 소인이었습니다. 전하께서 앉아계신 자리 그 용상의 무게를 감히 가늠하지 못했으니 저는 전하께 언제나 더 마음을 내어주시길 채근했습니다”라며 서로 용서를 구하고 눈물을 흘렸다.

봉림대군은 용상을 바라보며 “저 용상의 무게를 저 역시 감당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감히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제가 이 나라 백성들을 그 하나하나를 지켜낼 수 있을지”라고 스승인 주원(서강준 분)에게 털어놓았고, 주원은 그 두려움을 잊지 말고 ‘백성들 하나 하나를 위한 두려움’을 간직하라고 충고했다.

봉림은 결연한 마음으로 보위에 올라 조선 17대 임금인 효종이 되었지만, 바로 위기에 봉착했다. 청이 국경을 향해 침략해 오며, 효종의 퇴위를 조건으로 내걸은 것. 이는 벼랑 끝에 내몰린 주선(조성하 분)이 청을 자극했기 때문.

주선은 효종이 북벌을 계획하고 있다고 흘렸고, 청은 주선이 위기에서 부활하고자 한 거짓임을 짐작하면서도 조선을 견제할 기회라 여겨 이를 마다하지 않았던 것이다.

한편 '화정'은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이 지닌 권력에 대한 욕망과 이에 대항하여 개인적인 원한을 딛고 연대하는 광해와 정명 그리고 그런 정명이 인조정권하에서 그 권력과 욕망에 맞서 끝까지 투쟁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화요일 오후 MBC에서 방송.

이이슬 기자 ssmoly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