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 中서 공동 ‘K-뷰티쇼’ 개최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이 K-뷰티 및 한류 확산과 한·중 문화교류를 위해 손을 잡는다.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은 2일 항저우, 5일 난징 등 중국 2개 도시에서 ‘K-뷰티쇼 in CHINA’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한국의 대표 화장품 기업인 두 회사가 해외 뷰티쇼를 공동으로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양사는 중국 고객들에게 K-뷰티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품질을 알리고 한국과 중국의 뷰티산업 및 문화를 함께 교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공동으로 기획했다.

이번 K-뷰티쇼 행사는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이 개별적인 브랜드 마케팅 활동에 머물지 않고 양국 뷰티 산업 발전을 위한 교류의 기회를 갖는 한편, 한·중 문화교류에도 앞장 선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양사는 K-뷰티 체험기회를 제공하고, 연예인 팬사인회, 메이크업쇼, 포토존 운영 등 다양한 중국 고객 참여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한류 알리기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2일 항저우에서 가장 큰 복합쇼핑몰 ‘인타임 시티(Intime city)’에서 먼저 시작되는 K-뷰티쇼 행사에서 아모레퍼시픽은 중국 고객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는 대표 글로벌 브랜드 ‘라네즈’, ‘마몽드’, ‘이니스프리’의 브랜드 전시관을 운영하여 제품 체험 기회를 마련한다. 또 라네즈 옴므 모델인 배우 송재림의 토크쇼를 진행할 예정이다.

LG생활건강은 ‘더페이스샵’의 중국시장 모델인 배우 김수현 팬사인회를 시작으로 중국 소비자들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궁중화장품 ‘더 히스토리 오브 후’, 매스티지(Masstige) 인기 한방화장품 ‘수려한’,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올해 새롭게 선보인 프레스티지(Prestige) 한방화장품 ‘더 사가 오브 수(The saga of 秀)’, 자연주의 화장품 ‘더페이스샵’ 등을 전시하고 중국관람객들이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체험존을 운영한다.

또 양사는 유명 아티스트와 전문모델들이 참여하는 메이크업쇼 등 다채로운 관람객 참여 행사를 펼칠 계획이다.

5일 난징에 위치한 고급쇼핑몰 ‘완다 플라자(Wanda Plaza)’에서 열리는 K-뷰티쇼에서 양사는 중국 소비자들에게 중국시장 전략제품을 알리고 프리미엄 제품 이미지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한국 면세점과 중국 내 유명 백화점에서 소비자들에게 인기 있는 프리미엄 제품을 내세워 중국 소비자들에게 한국 화장품의 경쟁력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며 이날 행사에는 아모레퍼시픽 ‘마몽드’ 모델인 배우 박신혜가 참석한다.

양사는 이번 중국 K-뷰티쇼를 계기로 K-뷰티 확산과 함께 중국시장 확대를 위한 또 하나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한편 다양한 채널을 통해 중국 시장에 새로운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K-뷰티쇼 in CHINA’ 행사를 통해 중국 현지 마케팅이 진행됨으로써 중국 관광객 유치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예상돼 국내경기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양사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1992년 선양(瀋陽)에 지사를 설립하며 중국 시장에 첫 걸음을 내딛은 후 2000년 상하이에 ‘아모레퍼시픽 차이나’를 설립하여 본격적인 중국 비즈니스를 전개하기 시작했다.

아모레퍼시픽의 중국 진출 브랜드로는 라네즈(현지 매장 수 : 백화점 353, 세포라 177), 마몽드(백화점 804, 전문점 1195), 설화수(백화점 59), 이니스프리(142개 매장), 에뛰드하우스(15개 매장), 아이오페(2개 매장)이 있다.

LG생활건강은 1995년 중국에 첫 진출, 현재 상하이 법인을 중심으로 상하이, 항저우, 난징, 베이징 등 중국 내 17개 영업소를 운영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중국에서 후(매장 수 백화점 111개), 수려한(백화점 238여개), 더페이스샵(백화점, 쇼핑몰 등 약 300개)을 전개하고 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