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화정’ 이연희-이민호, 위태한 피난길 포착···스틸컷만 봐도 긴장감 UP

'화정'./사진=김종학프로덕션


이연희와 이민호의 피난길이 포착됐다.

3막의 화려한 개막과 함께 스펙터클한 전개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54주년 월화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최정규/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31일, 피난길에 오른 정명공주(이연희 분)와 봉림대군(이민호 분) 등의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회에서는 후금이 조선에 군신관계를 맺을 것을 요구하던 중 인조(김재원 분)가 후금과의 맹약식 도중 이를 망치며 전쟁의 위험을 높였다. 더욱이 앞서 공개된 41회 예고편에서는 ‘병자호란’이 발발했음을 암시하며 긴장감을 극으로 끌어올린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다급하게 피난길에 오른 왕실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있어 관심을 모은다. 특히 정명과 봉림은 서로 마주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그 표정에 절박함이 묻어나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더욱이 불안한 표정으로 정상궁(김영임 분)의 품에 안겨 있는 어린 만용(박민수 분)과 만형(서은율 분)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더한다. 이에 ‘병자호란’의 발발과 함께 조선의 운명이 어디로 향하게 될 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화정’의 제작사는 “오는 41회에서는 병자호란이 발발하면서 박진감 넘치는 전개가 이어질 예정”이라고 밝힌 뒤 “극중 인물들이 병자호란을 극복하기 위해 어떤 행보를 보일 지, 또한 그 행동들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지켜보는 것이 하나의 시청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이 지닌 권력에 대한 욕망과 이에 대항하여 개인적인 원한을 딛고 연대하는 광해와 정명 그리고 그런 정명이 인조 정권 하에서 그 권력과 욕망에 맞서 끝까지 투쟁하는 이야기가 펼쳐질 ‘화정’은 오늘(31일) 밤 10시, MBC를 통해 41회가 방송된다.

김아름 기자 beauty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