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미경 기자
등록 :
2015-07-31 08:19

지진희, 자상한 매너남 컴백… ‘애인있어요’ 박한별과 빗속 데이트 포착

SBS 주말특별기획 ‘애인있어요’ 측은 31일 지진희 박한별의 빗속 데이트 사진을 공개해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 사진제공= 아이윌미디어


‘애인있어요’ 지진희와 박한별의 가슴 설레는 빗속 투샷이 공개됐다.

‘너를 사랑한 시간’ 후속으로 방송되는 SBS 주말특별기획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 제작 아이윌미디어) 측은 31일 지진희 박한별의 빗속 데이트 사진을 공개해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지진희는 우산을 들고 서 있는 박한별의 앞에 무릎을 굽히고 앉아 있다. 지진희는 떨어지는 비에 등이 다 젖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직접 박한별의 발을 들어 자신의 운동화를 신기고 있어 그의 다정하고 따뜻한 성격을 예상케 만든다. 박한별은 이런 지진희와 마주보며 마치 세상을 다 가진 듯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자연스럽게 하나로 묶은 헤어스타일에 헐렁한 티와 청 반바지를 입은 박한별의 꾸미지 않아도 빛나는 미모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진희 역시 회색 셔츠에 검은 색 팬츠만으로도 세련되고 지적인 남자의 매력을 과시하고 있어 두 사람이 극 속에서 만들어낼 전개에 관심을 집중시킨다.

지진희는 극 중 한국대학 약학대학원 박사과정 중인 최진언 역을 맡았다. 최진언은 따뜻하고 부드러운 성품의 소유자로 지적이면서도 감성적인 면이 많아 아직도 풋풋한 소년 같기만 하다. 곤경에 빠진 사람을 지나치지 못하고, 뭔가에 꽂히면 앞뒤 안 재고 올인하는 성격이다.

그렇기에 매일 같은 옷만 입고 다 떨어진 신발을 신고 다니는 후배 강설리(박한별)가 눈에 밟힌다. 갑자기 내리는 비를 맞으면서 걷는 강설리에게 뛰어가 우산을 씌어주는 것도 모자라 자신의 운동화를 선뜻 내주는 이가 바로 최진언이다.

정작 자신은 연구실 슬리퍼를 신고 비를 맞아 등이 다 젖으면서도 직접 강설리의 다리를 들어 운동화를 갈아 신기고 끈까지 묶어주는 자상남 끝판왕이다. 집안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첫사랑 도해강(김현주 분)과 어렵게 결혼했지만 어느새 냉기 뚝뚝 흐르는 갑질 변호사로 변해버린 아내를 보며 괴로워한다.

박한별은 이런 최진언을 짝사랑하는 러블리 순정녀 강설리를 연기한다. 페이가 세면 물불 안 가리고 달려드는 알바 귀신 강설리는 똑같은 학과티를 계절별로 입고 다니고 유통기한 지난 케이크와 샌드위치로 한 끼를 해결하는 인물. 당당하고 자기 감정 표현에 솔직한 것이 강설리의 매력 포인트. 앞으로 전개될 김현주 지진희 박한별의 관계변화에 관심과 기대가 더해진다.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내용을 담은 작품으로, 절망의 끝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극과 극 쌍둥이 자매의 파란만장한 인생리셋 스토리를 그린다.

‘발리에서 생긴 일’ ‘온리유’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를 연출한 최문석 PD와 ‘해피투게더’ ‘태양은 가득히’ ‘로망스’ ‘진짜 진짜 좋아해’ ‘반짝반짝 빛나는’ ‘스캔들’ 등을 집필한 배유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현주의 1인 2역 연기 변신과 지진희 박한별 등 대세 배우들의 출연으로 벌써부터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애인있어요’는 ‘너를 사랑한 시간’ 후속으로 오는 8월 22일 첫 방송된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