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아름 기자
등록 :
2015-07-25 18:08
관련 태그

#어셈블리

‘어셈블리’, 예능 뺨치는 유쾌·상쾌·통쾌한 비하인드 컷 공개…촬영 현장 스케치

사진=KBS 래몽래인


'어셈블리' 배우들의 예능 뺨치는 유쾌한 재미와 활기가 넘치는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KBS2 수목드라마 ‘어셈블리’(극본 정현민, 연출 황인혁, 최윤석, 제작 어셈블리문전사 KBS미디어 래몽래인) 제작진은 25일 유쾌함과 흐뭇함을 동시에 자극하는 반전모습이 담긴 현장사진을 대량 공개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의상까지 깔맞춤한 정재영과 손병호의 커플샷. 극 초반 극렬한 대립과 비극의 주인공들이라고는 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 다정다감한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실제로도 이들은 서울, 거제, 통영을 오가는 바쁜 촬영 내내 늘 붙어 다니며 떼려야 뗄 수 없는 끈끈한 브로맨스를 과시했다는 전언. 손병호는 드라마 출연이 처음인 정재영을 위해 지극정성 친절한 멘토를 자처하기도 했다.

과감한 백허그 포즈를 취하고 있는 송윤아와 옥택연은 장난끼 넘치는 오누이 케미를 과시하고 있다. 사진 속 끈적한 연출도 사실 극중 옥택연을 짝사랑하는 김보미를 놀리기 위한 것. 옥택연의 필살 애교 공세에 극중 날카롭고 예민한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던 송윤아마저 넘어가며 두 사람은 촬영장의 웃음을 담당하는 개그콤비가 다 됐다.

극중 라이벌로 만나기만 하면 불꽃 튀기는 송윤아와 김서형의 맞대결은 인증샷에서도 계속됐다. 김서형은 극중 권력의 실세인 두 남자, 박영규와 장현성 사이에서 양손으로 깜찍한 브이를 날리며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송윤아 역시 이에 질세라 자신의 뒤를 꽉 채운 진상필 의원실의 막강한(?) 드림팀을 자랑하고 있어 앞으로도 카메라 안팎에서 이어질 두 사람의 대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야당의 대표들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길해연과 최진호의 다정한 커플샷은 기분 좋은 반전을 선사한다. 두 사람은 극중 목이 쉬고 핏대를 세우는 맹렬한 카리스마는 간데없이 웃음꽃을 활짝 피우고 있다. 반면 극중 정재영의 오른팔인 변비서로 의리를 과시하고 있는 성지루는 알고 보니 선거전단에 험악한 낙서를 서슴지 않는 정재영의 숨은 안티팬(?)임을 밝혀 큰 웃음을 주고 있다.

지난 17일 촬영 중 생일을 맞은 장현성을 위한 깜짝 파티도 펼쳐졌다. 이 자리에 마침 촬영을 끝낸 정재영도 합류, 소품이었던 치킨을 선물로 건네며 '딱 한 입 먹은 것'이라고 생색을 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처럼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는 막강한 연기 호흡으로 이어져 '어셈블리'를 완성도 높은 드라마로 만드는데 일조하고 있다. 지난 4회에서는 누구도 기대하지 않았던 정재영이 추경예산 증액으로 사리사욕을 채우려 했던 이들에게 통쾌한 한방을 날리며 진한 여운과 속 시원한 쾌감을 선사했다. 그의 돌발행동이 앞으로 어떤 후폭풍을 몰고 오게 될지 다음주 방송에서는 또 어떤 반전이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어셈블리’는 무식해서 용감하고, 단순해서 정의로운 용접공 출신 국회의원 진상필이 '진상남'에서 카리스마 '진심남'으로 탈바꿈해가는 유쾌한 성장 드라마. 그 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국회’의 세세한 이면과 ‘정치하는 사람들’의 사실감 넘치는 에피소드들을 통해 한국 정치의 단면을 가감 없이 그려내고 있다.

‘어셈블리’는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아름 기자 beauty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