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현 기자
등록 :
2015-07-15 16:40

수정 :
2015-07-15 16:50
관련 태그

#포스코

#권오준

포스코 5대 경영쇄신안...“창사이래 최대 경영위기 극복할 것”(종합)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15일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기업설명회에서 지난5월 비상경영쇄신위원회 발족 이후 내외부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마련한 5대 경영쇄신안을 직접 설명했다.



“최근 경영환경 악화와 검찰수사에 따른 국민 신뢰상실로 창사이래 최대 경영위기 상황을 맞았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포스코는 그룹차원의 종합적인 쇄신안을 마련하게 됐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15일 기업설명회에서 5대 경영쇄신안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권 회장은 5대 경영쇄신안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사업포트폴리오의 내실있는 재편성’은 철강 중심으로 사업 포트 폴리오를 재편하고 독자적 경쟁력을 갖추지 못한 계열사는 과감히 정리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고유기술을 보유해 경쟁우위가 있거나 시장지배력을 강화할 수 있는 분야는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해 미래를 대비하 고 수익성을 담보해 나가기로 했다.

둘째 ‘경영 의사 결정에 대한 책임 명확화’는 투자실명제를 더욱 확대하여 투자관련 공과에 대해 상벌을 명확히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외부 역량을 활용하여 사업 리스크를 검증하고 성과주의 등을 강화해 투자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과거 투자 실패와 경영부실 관련 임원 43명은 그 책임을 물어 인사조치했다.

셋째 ‘인적 경쟁력 제고와 공정인사 구현’을 위해서는 능력 중심의 투명한 인사 정책을 강화하여 경영역량을 제고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업종별, 분야별 전문가를 적극 영입해 사업 추진역량을 높이고 순혈주의에 대한 외부 우려도 해소시킨다는 계획이다.

넷째 ‘거래관행의 투명하고 시장지향적 개선’을 위해서는 계열사와의 거래를 포함한 모든 거래는 100% 경쟁입찰을 원칙을 진행할 것이다. 또한 거래관련 청탁도 원천 차단해 구매 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간다는 것이다.

다섯째 ‘ 윤리를 회사 운영의 최우선순위로 정착’은 윤리의식을 더욱 높여 조직 내 잠재된 불필요한 비용을 사전에 방지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금품수수/횡령/성희롱/정보조작 등 4대 비윤리 행위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위반자를 즉각 퇴출하는 무관용 원칙(One Strike Out)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날 권회장은 시종일관 비장한 표정이었다. 그는 “과거의 자만과 안이함을 버리고 창업하는 자세로 돌아가 스스로 채찍질하고 변화시켜 창립 50주년을 맞는 2018년까지는 또 다른 반세기를 시작하는 기반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