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더지니어스] 오현민 “장동민, 많이 힘든데 우승해서 상처 치유하길”

'더 지니어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오현민 / 사진=김동민 기자 life@


'더 지니어스' 오현민이 장동민의 우승을 염원했다.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CGV에서 케이블채널 tvN ‘더 지니어스 그랜드 파이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상민, 홍진호, 장동민, 김경란, 임윤선, 김현민, 최정문, 김유현, 이준석, 김경훈, 유정현, 최연승과 정종연 PD가 참석했다.

이날 오현민은 누가 우승했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장동민이 우승했으면 좋겠다. 요즘 많이 힘드신데 우승을 해서 마음의 상처를 치유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현민은 “김경훈만 우승하지 않으면 된다. 아무래도 정상적인 사람이 해야하지 않겠느냐”고 말해 더 큰 웃음을 줬다.

‘더 지니어스: 그랜드 파이널’은 역대 시즌 최강자들이 거액의 상금을 놓고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해 숨막히는 심리 게임을 벌이는 반전의 리얼리티쇼를 표방한 예능프로그램이다.

시즌 1의 홍진호(우승), 김경란(준우승), 이준석, 최정문을 비롯해, 시즌2의 이상민(우승), 임요환(준우승), 유정현, 임윤선과 시즌3의 장동민(우승), 오현민(준우승), 김경훈, 김유현, 최연승 등 총 13인이 맞붙어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이번 시즌에서는 가넷 매치 도입 등 메인 매치에 큰 변화를 줄 계획으로 메인 매치가 지난 시즌과는 다른 신규 게임으로 진행되며, 결승전을 제외한 총 11번의 메인 매치 중 3번의 메인 매치가 가넷 매치로 치러진다. 오는 27일 tvN에서 첫방송.

이이슬 기자 ssmoly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