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형지, 조직개편 단행···”유통·잡화 등 신규사업 확장”

패션그룹형지가 임원을 신규 선임하고 조직 개편을 단행하면서 유통 및 잡화사업 확장에 나선다.

형지는 유통 총괄 임원을 새로 영입하고 신규사업팀 신설과 조직 통폐합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4일 밝혔다.

형지는 우선 유통 총괄 임원으로 한상태 전 하이힐아울렛 사장을 영입했다. 한 사장은 신세계, 한양유통, 마리오아울렛 등을 거친 유통 전문가로 평가 받는 인물이다. 한 사장은 서울 장안동과 부산 하단동에 자리한 바우하우스의 경영을 총괄하게 된다.

이와 함께 크로커다일레이디, 샤트렌, 올리비아하슬러 등 브랜드 별로 나뉘어 있던 티셔츠와 스웨터 제조 및 개발 업무를 통합기획본부로 합쳤다. 또 직영사업본부를 둬 백화점·인샵·직영 가두점 관리를 통폐합 했다.

신설되는 신규사업팀은 현재 진행 중인 EFC 인수업무를 담당하면서 사업정상화로 이끄는 등 신규사업 추진의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된다. EFC는 토종 구두 브랜드 '에스콰이아'를 운영하는 제화업체다. 이 인수 절차는 다음달께 마무리 될 전망이다.

임원 승진 인사도 단행됐다. 형지는 김인규 우성I&C 대표이사 전무를 부사장에, 강수호 CFO 상무를 전무에, 배경일 샤트렌사업본부장 상무보를 상무로 각각 승진 발령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