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사, 고금리 할부수수료 ‘여전’...최고 22.7%

카드사들의 할부수수료가 여전히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 카드사들의 할부 수수료율은 최저 4.30%에서 최고 22.70%까지다.

여신금융협회 공시 자료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무이자 할부를 제외한 할부 이용자 가운데 78.09%가 연 20~22%의 높은 금리를 적용받았다.

삼성카드와 신한카드, 우리카드는 18~20%의 수수료율이 적용된 고객 비중이 각각 49.91%, 37.21%, 65.44%나 됐다.

KB국민카드의 경우에는 14~16%의 금리를 적용받는 회원 비중이 무이자 할부를 제외한 할부 이용자 전체의 32.68%를 차지했고, 롯데카드는 39.78%가 16~18% 금리 구간에 집중돼 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카드사들이 시중은행 신용대출 금리(연 4~6%)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준의 할부금리를 받아 고객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금융당국이 카드사별 할부수수료 비교공시를 세분화하도록 하는 등 신용카드 할부수수료 인하를 유도하고 나섰음에도 불구하고 고금리 현상은 여전하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나영 기자 ln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