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AOA 설현, 500:1 경쟁 뚫고 스크린 데뷔! 이민호와 호흡

이민호 주연 영화 ‘강남 블루스’ 최종 캐스팅, 충무로 ‘샛별’ 급부상

[사진=FNC엔터테인먼트]


걸그룹 AOA의 설현이 영화 ‘강남 블루스’에 최종 캐스팅됐다.

차세대 연기자로 주목 받고 있는 설현은 영화 ‘강남 블루스’를 통해 화려하게 스크린에 데뷔한다. 설현은 극 중 비운의 주인공 김종대(이민호 분)가 끔찍이 아끼는 여동생 선혜 역을 연기하며 톱 배우 이민호와 남매간의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이 배역에는 아이돌 걸그룹, 유명 여배우 등 500여 명이 넘는 연기자들이 오디션에 참가,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설현은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혜 역에 최종 낙점되며 2014년 충무로 샛별의 등장을 알렸다.

설현은 2012년 KBS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에서 이보영 미니미, 서은수 역으로 연기 데뷔했으며 데뷔와 동시에 특유의 맑고 사랑스러운 마스크로 충무로의 숱한 러브콜을 받아왔다.

지난해에는 SBS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의 속 깊은 막내 공나리로 안방극장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국민 막내딸’로 등극, 신인답지 않은 풍부한 감정 연기로 호평을 받기도 했다.

한편, 이민호, 김래원 등 최고의 배우들이 일찌감치 캐스팅되며 화제를 모은 유하 감독의 신작 ‘강남블루스'는 1970년대 서울 영동개발지구(지금의 강남)를 배경으로 한 액션 누아르 영화로, 올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오는 4월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문용성 대중문화부장 lococo@

관련태그

#AOA

#설현

#이민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