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광동제약 후계구도, 장남 최성원 사장 유력

최성원 광동제약 사장

창업주인 최수부 회장의 갑작스런 타계로 광동제약은 외아들인 최성원(43·사진) 사장을 체제로 빠르게 개편될 전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향후 광동제약 경영은 1992년 입사 후 20여 년간 경영 수업을 받아온 최성원 현 사장이 맡을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최 사장은 최 회장의 1남 4녀의 중 어렵게 얻은 막내이자 외아들이다.

서울대 경영학과와 일본 게이오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후 광동제약에 입사한 최 사장은 2000년 상무이사(영업본부장), 2001년 전무이사, 2004년 부사장을 거친후 2005년 3월 사장으로 승진했다.

올해 3월 제 40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장으로 재선임 될 만큼 2세경영 체제를 탄탄히 구축해 왔다.

2001년 임원으로 합류한 직후 회사 대표 상품으로 자리잡은 ‘비타500’의 출시부터 마케팅, 홍보까지 전 과정을 주도하며 성공을 이끈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업계에서는 2000년대 이전 '한방 과학화' 외길을 걸어왔던 광동제약의 체질 개선을 주도해 건강음료 시장 판도를 바꾸는 데 일조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최 사장은 다른 형제와의 지분 경쟁에서도 크게 앞선다. 그는 고 최 회장(6.82%)에 이은 2대 주주로 5.07%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최 사장의 아들 윤석군은 0.49%를 보유하고 있다.

첫째 누나인 진선(50)씨와 셋째 누나 지선(47)씨는 경영에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 진선씨의 경우 2011년 갖고 있던 회사 주식을 모두 매각했다. 지선씨는 0.07%의 지분이 있다.

지선씨의 남편 이강남 씨는 기획조정실장, 관리본부장 등을 거치며 한때 경영에 참여했지만 현재는 광동한방병원 이사장직만 맡고 있다.

최 사장의 게이오대 인맥으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의 아들인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부회장,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장남인 조현준 효성 사장, 임대홍 전 미원그룹 명예회장의 아들 임성욱 세원그룹 회장,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 씨 등이 있다.

한편 최 회장의 갑작스러운 타계에 침통한 분위기속에 광동제약 임직원과 경제계 인사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리고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은 28일 오전 6시 30분이다.

이주현 기자 jhjh13@

관련태그

#광동제약

#최수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