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태풍 ‘볼라벤’ 피해 탓···콩·팥·흑미 등 잡곡값 급등

지난해 발생한 태풍 ‘볼라벤’의 피해 탓에 콩·팥·흑미의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2일 가락시장에 따르면 콩(70kg/상) 가격은 지난달 말 82만원으로 지난해 동기의 63만원에 비해 30.2%나 뛰어올랐다. 콩의 재배면적이 해마다 줄고 있는 데다 주요 산지 중 하나인 호남 농가 상당수가 태풍 피해를 봤기 때문이다.

흑미(80kg/상) 가격도 24만7500원에서 34만6250원으로 39.9% 올랐다. 전남 진도, 진천의 흑미 농가도 태풍 볼라벤의 영향으로 많은 수확을 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팥(80kg/상) 가격은 94만원으로 지난해 동기의 88만5원 대비 6.2% 오르는 데 그쳤다. 또한 경기미 기준 쌀(20kg)의 가락시장 도매 가격이 5만3500원이다.

밥 한공기를 평균 200g(쌀 100g·콩 30g·팥 30g·흑미 40g 기준) 가량으로 조리하는 점을 고려하면 밥 한공기 가격이 올해는 1144.1원으로 지난해동기보다 15.2% 상승하며 1000원대를 넘어섰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최근 몇년간 작황부진과 재배면적 감소 등 탓에 잡곡 가격이 계속 올랐다”며 “특히 올해도 많은 비와 늦여름 태풍이 몰려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내산 잡곡 가격의 추가 인상이 우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kin337@

관련태그

#이마트

#콩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