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마트, 과자 용량 늘리고 가격 낮춘다

하반기 원유 가격 인상으로 과자가격 인상이 불가피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마트가 과자용량을 늘리고 가격을 낮춘 상품을 선보인다.

이마트가 1일부터 단계적으로 과자 협력회사와 제휴하여 가격은 그대로이면서 용량은 10~20% 늘려 실질적으로 가격을 9~15% 가량 낮춘 과자를 대규모로 확대하는 동시에 신규상품도 늘린다고 밝혔다.

롯데 꼬깔콘고소한 맛은 기존 128g에서 147g으로 15%, 해태미니자유시간은 690g에서 760g으로 10%, 크라운 콘칩(366g)은 기존 318g에서 366g으로 15% 등 14개 품목의 중량을 10~20% 늘린 상품을 대폭 확대한다.

또 롯데 브리또스을 기존 117g에서 135g으로, 롯데 파스타스106g을 기존 92g에서 106g으로 중량을 15% 늘릴 예정이다.

이마트 측은 협력업체와의 협의를 통해 과자 가격은 그대로 이면서 중량을 늘린 이유는 “최근 불황으로 소비자들이 지갑이 얇아져 과자 매출이 올해들어 4% 가량 줄어들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가격인상 대신 중량을 늘려 소비자들에게 실질적인 가격혜택을 주기 위함”이라며 “불황과 스마트폰 보급으로 소비자들이 쇼핑시 유통업체별로 100g 당 가격을 비교하여 쇼핑할 정도로 가격에 민감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마트가 올해 초 일부 점포에서 선보인 용량을 늘린 과자의 경우 과자 매출 하락속에서도 매출이 품목별로 5~15% 가량 상승했다.

김상범 이마트 과자팀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용량을 늘린 과자는 국내 대표 과자 협력회사와 제휴하여 소비자들에게 보다 저렴한 과자를 선보이게 위해 수개월간의 협의를 통해 출시했다”라며 “앞으로도 협력회사들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가격은 그대로이면서 용량을 늘린 과자를 지속적으로 출시한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보라 기자 kin337@

관련태그

#이마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