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바마 참석 행사장 인근서 총격 사건···최소 5명 사망

미국 로스엔젤레스 인근 산타모니카 시립대학 일대에서 연쇄 총격 사건이 벌어져 최소 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총격이 일어난 대학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참석한 정치 기금 모금 행사장과 불과 5km 떨어진 곳이다.

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정오께 산타모니카 사립대학 구내에서 20대 백인 남성이 건물 위로 올라가 지나가는 승용차와 버스를 향해 무차별적으로 총을 쐈다.

이 사건으로 범인인 20대 백인 남성을 포함해 최소 5명이 사망했고 차량 탑승자 등 적어도 6명이 총상을 입고 병원에 실려갔다.

경찰은 범인이 맨 처음 대학 인근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아버지와 형제를 총으로 살해하고 불을 질렀다며 가정폭력에서 이번 사건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후 범인은 집에서 거리로 나와 여성 운전자를 총으로 위협해 인질로 잡고 차량을 탈취했다.

그는 차로 산타모니카 시립대까지 이동하는 과정에서 지나가는 버스 등에 총을 난사했고 그 과정에서 대학 주차장에서 나오던 SUV 차량 운전자가 사망하고 동승자 1명이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

범인은 이어 대학 교정에 진입해 마구 총을 쏘다 도서관으로 숨어들었다.

이 과정에 총을 맞은 여성 한 명이 치명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역시 병원으로 이송된 다른 여성 5명 중 1명은 중태다.

범인은 대학 도서관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 사살됐다.

총격전 중 현장에 도착한 현지 경찰은 이 남성이 검은색 옷차림에 총기로 무장했었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으로 산타모니카 교육당국은 초·중·고교 학생들을 모두 귀가 조치했으며 시험을 치르고 있던 해당 학교는 기말고사를 취소하기도 했다.

재클린 시브룩스 산타모니카 경찰서장은 “사살된 범인이 혼자 범행을 저질렀다고 확신하기 어렵다”며 “다른 용의자가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시진핑 중국 구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던 오바마 대통령은 사건 장소 인근에서 기금 모금행사에 참석하고 있었다.

맥스 밀리언 대통령 경호실 대변인은 “총격전이 벌어진 사실을 알고 있으며 대통령 행사에는 전혀 영향이 없다”고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찬 행사를 마치고 약 200㎞ 떨어진 랜초미라지의 휴양지 서니랜즈로 이동해 시 주석과 회동했다.

김은경 기자 cr21@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