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남양유업 사과 “회장 없고 형식적”···국민반응 ‘싸늘’

남양유업이 ‘환골탈태’의 자세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겠다며 대국민 사과에 나섰지만 대리점 상생기금이 추상적이고 불매운동, 회장의 주식매각 등 의혹에 형식적인 답변만을 내놓으며 국민들의 더 큰 공분만 사고 있다.

9일 남양유업 김웅 대표이사 등 남양유업측 본부장급 임원 10명은 서울 중림동 LW컨벤션서 기자회견을 갖고 “진심으로 고객 숙여 국민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대표이사는 “환골탈태의 자세로 인성 교육 시스템과 영업 환경을 대대적으로 재정비 해 이러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영업현장에서의 밀어내기 등 잘못된 관행이 있었다는 점을 인정하고 이와 관련해 진행 중인 검찰 수사와 공정위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몸을 낮췄다.

또한 “현재 갈등 관계에 있는 대리점피해자협의회에 대해 경찰 고소를 취하하고 화해 노력에 적극 나서겠다”며 “이번 사태를 뼈저린 교훈으로 삼아 대리점과 함께 성장 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고 반성하는 자세로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남양유업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남양유업이 내세운 상생 방안은 두 가지로 △대리점 지원방안과 △밀어내기 등에 대한 제도적 재발방지 대책이다.

남양유업은 대리점 지원방안으로 대리점 인센티브·거래처 영업활동 지원을 2배 늘려 년 간 500억원 규모의 대리점 상생기금을 운영하고 대리점 자녀 장학금 지원제도를 신설하겠다고 주장했다.

밀어내기 등 제도적 재발방치 대책으로는 대리점과 공동목표 수립 시스템과 반송 시스템을 도입하겠으며 대리점의 고충이 즉시 경영진에 전달될 수 있도록 대리점 고충 처리 기구 등을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대리점 상생·고충기금의 실효성과 영업사원들의 ‘떡값’과 관련된 사후 조치에 대한 질문에는 “현장의 상황은 또 다를 수 있기 때문에 현장영업에서 필요한 만큼 노력하겠다”면서 “불거진 일(영업사원들이 4000만원 넘는 떡값을 받아 챙긴 일)은 과거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철저히 규명해 조치하겠다”는 형식적인 답변에 그쳤다.

특히 최근 남양유업 주가가 연일 급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사 지분을 대량 매각해 의혹을 불러 모으고 있는 홍원식 회장은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김웅 대표는 “홍 회장이 개인적으로 은행 채무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현재 업무에 참여를 못하고 있는 상황으로 실질적인 의사 결정 부분은 본인이 하고 있기 때문에 대신 사과를 드리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시민단체에서는 대리점주들에 대한 피해보상책이 해결되지 않으면 오는 20일부터 남양유업 제품에 대해 불매운동에 들어가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김 대표는 “검찰에 맞고소 등 모든 조치사항을 취하하겠다”며 “대리점피해자협의회를 방문해 적극적인 대화로 그분들의 고충을 다시 듣고 절충해서 여러 가지 부분에서 적극적으로 해결해 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점점 기업 이미지가 실추되고 주식이 하락되니 ‘위기모면용’ 아니냐”, “자기네들이 횡포를 부렸던 대리점 주인들이 아니라 왜 국민들한테 사과를 하는지…”, “이런 어줍잖은 사과로 국민들이 남양유업 제품을 사먹을까”, “다시 한 번 잘 생각해봤으면 좋겠네요. 어느 게 중요한 문제인지”, “국민을 바보로 아는 남양유업”, “다음에는 좀 더 진실된 자세와 행동을 해 주시길” 등의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이경화 기자 99-@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