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남양유업 “대리점 500억 기금지원·고소취하”···수습 미지수

사진=연합뉴스


남양유업이 결국 머리를 조아렸다.

남양유업 김웅 대표는 9일 중림동 LW컨벤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영업사원의 욕설파문 사과와 함께 밀어내기 관행에 대해 인정하며 대국민 사과를 발표했다.

지난 4일 자사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올린 이후 닷새만이다.

이 자리에서 남양유업은 대리점과의 상생 발전을 위한 방안으로 대리점 인센티브·거래처 영업활동 지원을 2배 늘려 연간 500억원 규모의 상생기금을 운영하고 대리점 자녀 장학금 지원제도를 신설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밀어내기가 원칙적으로 발생하지 않도록 공동목표 수립 시스템과 반송 시스템을 도입하겠으며 대리점의 고충이 즉시 경영진에 전달될 수 있도록 대리점 고충 처리 기구 등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갈등의 진원인 대리점피해자협의회에 대해서도 경찰 고소를 취하하고 화해 노력에 적극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파문의 발단은 지난 1월 25일 대리점피해자협의회가 남양유업이 제품을 강매하고 떡값을 요구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장을 접수하면서부터다.

이어 같은 달 30일 남양유업이 대리점주들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경찰에 고발했고 익일에는 관련 대리점주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해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이에 대리점주들은 지난 4월 홍원식 회장과 김웅 대표이사를 비롯해 고위 임원·관계자 10여명을 검찰에 고소했다.

급기야 지난 3일 검찰 조사에 임박해 남양 전 영업사원의 욕설이 담긴 녹음 파일이 유포되면서 남양유업은 사면초가에 빠지게 된 것.

관련 업계에선 남양유업의 이 같은 대국민 사과를 두고 당장 수습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당장 검찰이 불공정행위 전반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일 뿐만 아니라 공정위도 본격적으로 칼을 빼들고 있는 상황에서 ‘갑의 권력 남용과 횡포’라는 오명을 쓴 남양유업이 이미지를 회복하는 데에는 적잖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여진다.

이경화 기자 99-@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