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전-밀양주민, 송전탑 건설 이견 좁히나

경남 밀양지역 765㎸ 송전탑 건설을 두고 장기간 대립각을 세웠던 한국전력공사와 밀양 송전탑 반대 주민대책위원회가 이견을 좁힐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전과 주민대책위는 오는 23일 국회 민주통합당 조경태 의원의 중재로 5차 토론회를 열고 해결방안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한전이 지난 11일 연 4차 토론회에서 제시한 토지 보상과 지역소득 확대 등 주민 보상 확대 방안에 대해 주민대책위의 의견이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이계삼 주민대책위 사무국장은 “23일 열리는 한전과의 5차 토론회 결과를 함께 종합해 공식 견해를 밝히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전은 주민대책위가 제안한 송전선을 땅속에 묻는 지중화 요구에 대해 “765kV 지중화는 현재 세계적으로도 관련 기술이 개발되어 있지 않아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한전은 345㎸로 전압을 변환해 지중화를 할 수는 있지만 765kV 지중화 공사는 변전소 2곳(단장면, 부북면)을 추가로 건설해야 하고 공사기간(약 12년 이상) 및 공사비(약 2조7천억 이상)가 과다하게 소요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본 공사는 현실적으로 불가능 하다는 의미다.

더불어 한전 측은 대책위에서 요구한 함양∼울산 간 고속도로와 병행한 지중화는 병행 가능구간 15km 가운데 12km가 터널과 교량으로 건설될 예정이어서 기술면에서도 곤란하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양측과의 전문가 협의체 구성에는 이견을 좁힐 가능성도 보인다.

한편 지난 15일 밀양 송전탑 반대 주민대책위는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4개 면 지역 주민 대표 등과 만나 한전이 제시한 보상 확대 방안을 놓고 난상토론을 벌였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